이름 관리자 이메일 jnw1366@hanmail.net
작성일 2017.08.08 조회수 334
첨부파일
제목
가정폭력ㆍ데이트폭력 피해여성, ‘사이버 상담’ 확대 운영

가정폭력ㆍ데이트폭력 피해여성, ‘사이버 상담’ 확대 운영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정부가 가정폭력ㆍ성폭력ㆍ데이트폭력ㆍ성매매 등 늘어나는 여성폭력 피해자들에게 보다 쉽고 빠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 (www.women1366.kr)을 운영한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원장 강월구)은 8일부터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ㆍ신고센터’를 새롭게 확대ㆍ개편한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을 운영한다. 
여성폭력 관련 전화상담 서비스인 ‘여성긴급전화1366’ 과 일관성을 지닌 도메인주소로 바꾸고 카카오톡 상담채널을 신설해 접근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여가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ㆍ신고센터’를 운영해 지난달까지 총 2809건의 상담을 실시했다.
상담내용은 가정폭력 17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폭력 504건, 데이트폭력 346건, 성매매 18건 순으로 나타났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의 주요 기능인 채팅상담은 언제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전문상담원과 1대1로 가능하며,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여성폭력 피해에 대해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 여성긴급전화1366, 가정폭력ㆍ성폭력 상담소 등에서 상담과 의료ㆍ법률 등 필요한 지원을 연계 받을 수 있으며 긴급피난처에서 임시보호도 가능하다 

이정심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정부는 실질적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해 최근 스토킹, 데이트폭력 등 새롭게 대두되는 여성 대상 폭력에 대한 처벌 및 피해자 보호체계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쉽고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상담채널로 여성폭력 사이버 상담과 여성긴급전화1366 등이 여성폭력 피해자 보호와 지원체계 강화에 도움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기사입력 2017-08-08 06:01 |강문규 기자
이전글 데이트폭력·성폭력·가정폭력, '카카오톡 1366'으로 상담하세요
다음글 국회의원 비서관 가정폭력으로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