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2.12.27 조회수 1425
첨부파일
제목
'일진회' 조폭 뺨친다‥기절놀이·성폭행 살벌
[뉴스데스크]

◀ANC▶

경기도의 한 중학교에서 이른바 일진 학생들이 1년 가까이 후배들을 폭행하고 돈을 빼앗는 것도 모자라 여학생들을 성폭행하고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했습니다.

아이들이 했다고 쉽사리 믿기지도 않는 짓들입니다.

손병산 기자입니다.

◀VCR▶

경기도 여주의 한 중학교.

지난해 2월부터 10달 동안 은밀한 폭력이 계속됐습니다.

이른바 '일진'으로 불리는 3학년 학생 20명이 후배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겁니다.

이들에게 지목된 후배는 수시로 급우들로부터 돈을 거둬 모두 260만원을 상납해야 했습니다.

◀SYN▶ 1학년 학생

"돈 걷어오라 그러고, 많은 사람은 30만원도 뺏기고..."

폭력은 점점 강도를 더했습니다.

가해학생들은 1,2학년 피해 학생들을 학교 근처 야산으로 데려와 때리고 성희롱까지 저질렀습니다.

숨을 못 쉬게 해 정신을 잃게 만드는 '기절놀이'도 일삼았습니다.

◀SYN▶ 1학년 학생

"코랑 입 다 막고 명치 때려서 기절시킨 다음에 애들이 다 막 때려서 다시 깨우고.."

가출 여중생 2명에게 술을 먹여 성폭행한 뒤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했습니다.

학교 측은 매달 폭력에 관한 설문조사와 상담을 실시했지만 교내 폭력을 전혀 몰랐습니다.

◀SYN▶ 학교 교사

"기초학력미달 벗어나는데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이 아이들에게 사각지대가 생겼습니다."

이런 사실은 결국 몇몇 학생들이 학교에 신고하면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폭력을 주도한 일진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졸업생들의 폭력 개입 여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손병산입니다.

(손병산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전글 문 열린 주택서 상습 성폭행 20대 발바리 검거
다음글 부부싸움에도 장모가 달려와 … 장서갈등 시대